HappyM movie stOry  
Front Page
Tag | Location | Media | Guestbook | Admin   
 
Interlaken/ 그린델발트 → 피르스트 하이킹, 걸어야 제맛이지요.


인터라켄을 다녀온 분이라면 알겠지만,
인터라켄 동역 앞 관광객중 반은 한국사람이라고 말 할 수 있을 정도로
한국여행객 정말 많았다.

그 동안 외로움 굶주려온 나홀로 배낭족에겐
이곳이 약간이나마 향수병 해갈 장소가 되지 않을까? ^^;     라고~
생각을 잠깐 했었는데
오빠와 완제를 기다리느라 서있던 COOP 앞
COOP에서 쏟아져 나오는 이쁜 언니들
그리고 들려오는 칼날같은 한마디

" 여기 한국사람 왜이렇게 많아. 한국인지 스위스인지 구분이 안간다야. 짜증나~! "

뭐가 짜증이 나신다는 건지..ㅋㅋㅋ -.-;

여행을 하다보면
뭐 때론 아무도 모르는 곳을 헤메이며 자유를 만끽하고 싶을 때도 있고
낯선곳에 왔으니 정말 낯선 풍경들이 펼쳐지길 바라는 마음에
동양사람보다는 서양사람들이 풍경과 섞여있어야
'아 내가 한국에서 멀리 여행나왔구나. 집에 가고싶다?' 등등의 실감과 향수병이 동하기 마련이긴 하지만
한국여행객끼리 서로 내외하는 풍경을 심심지 않게 볼 때면
거참.... 거시기하다.

물론 안그런 분이 더 많으니, 이 몇마디에 발끈하는 분 없길 바래요. ㅎㅎㅎ
제가 긴시간 혼자 다니다 보니, 가끔 한국여행객 보면 반가워서 인사건네면
싸하게 받아 들이던 몇몇분이 있어서 이참에 성토한것임 ㅡ.ㅡ;

낯선곳에서 친절한 한마디
받는 사람에겐 백배의 감동으로 다가옵니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차칸에서 만난 완제와 COOP 에서 장본 것들을
바리바리 싸들고 인터라켄 숙소 '코리안호프' 에 도착했다.  (동역에서 걸어서 10분거리)
여기서 일박 후 캐리어 맡겨두고
다음날  간단한 배낭짐만 챙겨서
융프라요흐로 오를 계획 (단 날씨가 도와줘야 함)

파리에서 혜성이에게 받은 쌀을 가지고 저녁을 짓고, 고기를 구워 맛있게 식사를 한 후
혼자 여행중이던 어느 언니와 완제, 오빠와 난
맥주로 목을 축이며 밤이 깊도록 질펀하게 수다떨었다.
(오빠는 거의 말 안하고 나만 침튀기며 와글댔던 기억이...ㅋㅋ)

완제와 오빠는 정원이 꽉 찬 남자방에서 자고
내방은 나 혼자였다. 사방에 짐 풀어헤쳐놓고 오랫만에 가방정리도 하고
잠도 달콤하니 잘잤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 6시 기상

캐리어는 전날 '코리안호프' 사무실에 맡겨 두었고
아침엔 배낭만 챙겨 출발했다.

아침을 못먹을꺼 같아서, 전날 저녁 달걀을 삶아놨었다.
국적을 불문하고 기차엔 역시 삶은 달걀이 제격 ㅋㅋㅋ

7시쯤 되어서도 하늘은 컴컴.. @.@
완전 꼭두새벽에 나온 기분이 들었다.


출발..

우리의 오늘 일정은
인터라켄 동역 출발 → 클라이네샤이덱 도착. 오전 피르스트하이킹
이후 날씨가 좋으면 융프라우요흐 정상에 가고
날씨 안좋으면 라우터부르넨에서 1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융프라우요흐 노선지도다.

핑크와 보라색 동그라미가 우리가 갔던 곳이고
그중 보라색은 하이킹을 한 곳

보면 알겟지만, 융흐라우요흐엔 동그라미 없다.   ㅠ_ㅠ

오빠와 내가 갖고 있는 스위스패스는
인터라켄에서 그린델발트, 라우터부르넨까지 무료로 탑승이 가능하다.
라우터부르넨에서 클라이네샤이덱 융프라우요흐까지는 사철구간으로
추가요금이 발생한다.

고로 날씨가 안좋은데 궂이 돈내며 융프라우요흐까지 올라갈 필요가 없었던것.
역사마다 TV 모니터가 설치돼 정상의 상황이 실시간 중계가 된다.
이틀을 있었지만, 이틀내내 뿌~~~~ 옇기만 했던
야속한 융프라우요흐

일년에 맑은날 몇 일 안된다고는 하지만,
주변에 융프라우요흐 다녀온 사람중 정상을 못본 사람은 나뿐이더라. ㅎㅎㅎㅎ ㅡ.ㅜ
오빠는 대학때 배낭여행을 다녀왔는데 그 때 융프라우요흐 봤음.
왠지 내가 쌓은 덕이 부족해서 못본거 같고  찜찜했다.
'마테호른 봤자나~~~~~' 라고 위로를 했지만, 그래도 본사람들 얘기 듣노라면 질투난다. ㅋㅋㅋㅋ

어쨋거나
인터라켄 동역 → 그린델발트 로 이동
그린델발트에서 곤도라를 타고 피르스트(First) 정상까지 이동 후
정상에서 그린델발트까지 걸어내려오는 하이킹이 오빠가 계획한 오전 스케줄이였다.
(이때까지만 해도 융프라우요흐 못갈줄 상상도 못햇음.ㅋㅋ)

그린델발트에서 피르스트 가는 곤돌라를
스위스패스 할인을 받아 매표하고 (1인 15 CHF)
평생 못잊을 피르스트 하이킹을 시작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르스트 곤돌라 정류장에 내려 위쪽으로 더 올라가면
바흐알프 호수가 있지만, 우리는 그냥 곤돌라 정류장에서
그린델발트까지 내려가기로 하고

출발~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어~~ 기 뒤로 보이는 마을이 그린델발트
얼핏보면 가까와 보이지만  멀어요.멀어요. 생각보다 멀답니다.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린델발트 마을은 산사이에 쏙 끼어 있었는데
좌 '빙하산' 우 '초목산'  이라고나 할까...
암튼 우리가 하이킹 하는 건너편 산은 바위덩어리로 된 암산으로
정상부근엔 눈이 쌓여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4 시간이면 내려온다는 거리를
5시간이 넘게 걸렸는데 이유는 나때문에 ㅋㅋㅋ

저기 까마득히 보이는 두남자...
항상 저래 앞서가고
난 슬렁슬렁 걸어가다가
두 사람이 뒤돌아 보면 그제서야 부지런히 뛰어 따라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씨가 흐렸지만, 햇빛이 간간이 들었고
춥지도 않아 딱 하이킹 하기 좋은 날씨
하지만 사진은 잘 안찍히는 날씨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 분 어찌나 할 말이 많던지..
두런두런 얘기하며 다정히 걷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3 내려 왔을려나....













계속됩니다. ^_^





Tag : , , ,
Commented by at 2008.01.14 14:33  r x
비밀댓글입니다
Replied by Favicon of https://happym.tistory.com BlogIcon 해피앰 at 2008.01.14 19:00 신고 x
와 추천은 처음받아봤어요.
감사합니다.^^
Commented by at 2008.01.14 17:32  r x
비밀댓글입니다
Replied by Favicon of https://happym.tistory.com BlogIcon 해피앰 at 2008.01.14 18:59 신고 x
햇지.
회사에서 심심해서 올린거야.
제우스라이프에 있는거 긁어서 퍼올린거야 ㅋㅋ
Commented by Favicon of https://july.tistory.com BlogIcon sullem at 2008.01.14 17:32 신고  r x
와 ~ 탁 트였어요
유명한 융프라우요흐 - 사진멋져요 ~
그리고 공중전화박스 넘 예뻐요 ! ~
Replied by Favicon of https://happym.tistory.com BlogIcon 해피앰 at 2008.01.14 19:01 신고 x
융프라우요흐 아닌뎅^^;;;;
거긴 안갔어요. 날씨가 안받쳐 줘서 못갔지요 ㅠ.ㅠ
요기는 그린델발트구요. 융프라우요흐 아랫마을 정도 돼요.
Commented by Favicon of http://mepay.co.kr BlogIcon mepay at 2008.01.15 08:31 신고  r x
정말 멋지군요..
한편의 동화를 보는것 같습니다.
Replied by Favicon of https://happym.tistory.com BlogIcon 해피앰 at 2008.01.16 13:40 신고 x
감사합니다~ ^0^

name    password    homepage
 hidden


BLOG main image
유럽여행기&정보는 www.zeuslife.com 개인홈에 있습니다.
 Notice
 Category
Happy'M movie stOry (35)
My story (11)
Baby (1)
Trip (23)
 TAGS
제주.한라산.영실코스 뉴질랜드 스위스 하이킹 마테호른 체르마트 인터라켄 피르스트 유럽일정표 혼자떠나는여행
 Calendar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Entries
울딸 옹알이 (2)
5월 촬영 스케줄 (8)
유럽배낭 혼자 어떻게 다녔니? (6)
허니문-삽질하는 해변 Hot wat.. (6)
시파단 다이빙 스토리가 시작.. (12)
백운산 하이킹 무성영화 버젼.. (6)
Interlaken/ 피르스트 (First.. (2)
 Recent Comments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다음..
repair iphone - 2011
잘 보고갑니다 http://hongsa..
이그나오 - 2009
스위스여행때문에 가끔 정보도..
이종섭 - 2009
그러게.. 이제 촬영도 익숙해..
해피앰 - 2008
은주씨 고마워요~~~~ 지금..
해피앰 - 2008
오월에 임신된것도 모르고 저..
해피앰 - 2008
작년 겨울부터 보조촬영해서..
해피앰 - 2008
 Recent Trackbacks
database empire cause
database empire
csv databases them
csv databases
database-empire.com guide
database-empire.com
 Archive
2009/04
2008/05
2008/04
2008/02
2008/01
 Link Site
멋진 사진과 재밌는 에피소드..
싸고 이쁜옷 사이트
좋은노래 많은곳
방송대학TV편성표
블로거팁닷컴
천재소녀의 부엌이야기
야수님의 사진 그리고 일상
Juyaa, 안녕?
줄리티스토리
너와 나의 이야기
좋은노래 많아요.쥔장님쌩유~
프레스블로그.포스트올리기
구글애드센스
 Visitor Statistics
Total : 130,920
Today : 1
Yesterday : 1
rss